2007.07.05

다섯번째 이야기
피곤한 몸을 이끌고 이제 숙소로 가보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차 기다리는 동안 한컷 쌔리다..
뒤에 문어 아저씨의 장난.. 누난 알면서도 아무소리 없이 찍어댔다..

아무튼 간지나는 홍콩 야경의 감동을 뒤로 하고 다시 침사추이로 되돌아갈
배를 타러 슈퍼패리 선착장으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 동안 겁나 밝게 빛나고 있는 IFC Mall 배경으로 샷!
겁나 이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헤메다 패리라는 글귀가 적혀진 팻말을 따라..
터널을 지나..(정확히 터널은 아니다.. 건물하고 연결된 다리던데.. 아무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지나다 본 도로 풍경... 이곳도 차가 많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겁나 걸었다.. 한참 표지판 보고 걷다보니.. 이길이 맞나 싶을정도로 겁나 걸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충 지도가 이렇다.. 선착장이 한두곳이 아니더군..
잘못 탔다간 마카오 갈지도 모른다.. 잘 보고 타길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고다.. 우리가 타고갈 배 선착장이..
CENTRAL PIER 란다.. 뭔 역전 같이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보인다.. 배..
겁나 큰 통통배.. 흐흐 재밌겠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타야한다.. 침사추이 가는건지 확인하고 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다리는 동안 주의사항좀 읽어주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해했다고 가볍게 미소한번 지어주시면 준비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훗.. 불편하군--;; 그래도 잼있네 통통~
내 서울 24년을 살았어도 유람선을 한번밖에 안 타봤지만..
이거 잼있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도 함 봐라바 주시고^^  역시 간지 작렬이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분 안되는 항해였지만 그래도 무사히 침사추이 도착 ㅋㅋ
늦은 시간에도 사람이 많구나..

내려와서 보는 홍콩섬은 또다른 매력이 있다.

빅토리아 피크에서 보는거와 달리 또다른 환상의 세계가 펼쳐진다..
불꽃놀이..간지를 놏친게 한이 되는 순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침사추이 도착후.. 아직도 식지 않은 예술혼을 불싸지르기 위해
난 또다시 셔터질을 시작했다..
그닥 의미없다..

그냥 무조건 찍는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큰 화면으로 클릭해서 보자.. 간지 작렬이다..

갑자기 사진을 찍는 내앞에서 귀 핡덜 커플이 생각난다..

또렷하게 여자는 나를 쳐다보고있었다...무서웠다..

그래 좋아??? 이말을 해줘야 했나...

도대체..나에게

뭘 원한거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때의 혼미함이 사진에 묻어 난다..

붉게 물들였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이 힘드셨군요. 두 어깨가 무거워 보이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자 힘내라고 우리 루이비똥님도 보이시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동안 채널이라고 우기셨던 샤넬님도 보이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이비똥 매장 앞에서 노숙하던 각국 된장녀님들도 보이시네..

신상품 나오셨나 젊은애들이 진을 치네 늦은 저녁부터..

개장 내일 아침에 할텐데.. 간혹 들리는 한국말들.. 역시 낯설지않아..
전혀 낯설지않아.. 전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에 안부 전화도 한대 때려주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대한 홍콩 스럽게 간지 한방 쏴주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살벌 스러운 청킹으로 컴백..

그 환기시설도 없는 꽉막힌 엘레베이터 ... 암내 쩐다..
목을 조여온다.. 암내...
....

자는대도 나면... 어카냐..

그건 내껀가??

아무튼 내일 일정을 위해 샤워 때려주고.. 깊은잠 들어볼까요~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