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05

홍콩여행기 그 두번째!!
도착!! 이제 본격적으로 홍콩 간지 체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동적인 상봉!!
이제 가자... 홍콩 간지를 느껴보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나가 말한다. "2층 버스타자"

2층버스..2층버스..2층버스..2층버스..2층버스..2층버스..2층버스..2층버스..2층버스..
버스가 2층?? 버스가 2층?? 버스가 2층?? 버스가 2층?? 버스가 2층?? 버스가 2층??


아싸 신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 요거!! 영화에서 봤던 2층 버스 ㅋㅋ 신난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안내 표지판 바로 옆에 표 파는곳이 있다. 내가 볼지 모르니깐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사고.. 고고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만과 비슷하다 날씨.. 습하고 겁나 덥다.. 덥다.. 덥다.. 덥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탈 버스다.. 후훗.. 죽이네 2층 버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세바첸코 같이 치고 들어가 앞자리를 선점했다. 위치선정 쵝오!!!
ㅋㅋㅋ 자 떠나보자~~ 간지의 세계 홍콩의 나라로~~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서 처음 만난 그녀.. ㅋㅋㅋ 이름은 몰라 ㅋㅋㅋ 계속 쫒아 다니더라고 귀찮게 ㅋㅋ




버스앞에서 신나게 찍은 동영상..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다리 건너면 사람 사는 곳이 나온다(?) ㅋㅋ
길쭉한 아파트들도 보이고 다리 건너면서 참 볼거리가 많더라..
배들도 보이고 암튼 쥑이네 ㅋㅋ

아무튼 우리가 묵을 곳을 향해 안으로 안으로 들어간다..
홍콩서 하루 묵고 내일 비자신청하고 심천으로 들어갈거다..
오늘 하루 묶을 곳이.. 겁나 살벌만 홍콩스러운 곳이란다. 기대하란다..
설마 페니슐라 간지를 느끼는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몰라 막 신나..^^
  헤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건너기전엔 비가 오더니.. 건넌후에는 맑게 갠다.. 겁나 신기하다..
날씨.. 좋아야할텐데.
누나가 걱정한다. 날씨가 좋아야 레이져쇼도 보고 그런다고..
망할놈의 날씨!! 구름좀 개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시내로 들어왔다. 사람들이 보인다.. 참.. 홍콩다운 광경이다.

다닥다닥붙은 아파트.. 위로 치솟은 건물들..
그리고 화려한 간판들.. 영화에서 보던 그모습이다. 뭔가 분주하고 복잡한 도시..

사람들은 항상 바쁘게 움직인다.. 신기하다 마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만보다 한국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과연 쇼퓡의 명소답다..
그냥 길가다보면 자연스럽게 한국말이 들린다...
 너무 들으니 이젠 신기하지도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 오늘 하루 묵을 청킹 맨션.. 근처가 아주 간지다..
중동.. 흑인.. 아주 가지가지로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흑인뿐이다.. 무섭다 좀.. ㅋㅋㅋ  그래도 하루 묵을 건데 싼맛에..이정도는 감수해야지.
게이도 보인다... 미친놈들...ㅋㅋㅋ 나에겐 접근하지마세요~
 전 여자를 겁나 좋아하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등장인가.. 누나의 등짝 ㅋㅋ US달러를 홍콩달러로 환전..
청킹안에 환전소가 따로있다..
환전시 유의사항.. 위조지폐가 겁나 많다. 꼭 확인!! 근데 어케 확인해??--;

환전하고.. 바로 방을 구하기 위해 위로 올라갔다...엘레베이터에 중동애들하고 흑인들이 득실거린다.. 와 얘네들 암내 쩐다..

참고로 여긴 층마다 방이 틀리다. 게스트하우스라고 보면된다. 잘 찾아야한다.
우선 우리가 간곳은 시설은 좋지만 주인이 말이 많아서 그냥 아래로 내려왔다.
싼곳은 화장실이 밖에 하나뿐이고.. 샤워시설도 공용이고 그렇다. 그리고 좀 좋다 하면 방이 없던가.. 그러더라.

우리는 그나마 싸고 화장실도 방안에 있는 곳을 선택했다. 다행이다 것도 투베드 ㅋㅋ
나름 내부도 깨끗하다. 에어컨도 달렸고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짐 풀고 샤워하고 하루일정 돌입!!!! 간지 홍콩!!!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