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Elinor Mills ( CNET News.com )   2007/01/26  
 
구글이 광고 서비스「애드센스(AdSense)」전용으로 동영상 광고를 제공하는 기업을 확충시키고 있다.

구글은 24일(미국시간)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 및 컨디나스(Conde Nast)의 웹 사이트, 라이프 스타일 텔레비전(Life/Style Television) 등이 더해졌다고 밝혔다.
 
이번주 구글은 웹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고객 회사들을 상대로 월스트리트저널 온라인(online), 라이프 스타일 텔레비전, 컨디나스의 에피큐리어스닷컴(Epicurious.com) 및 스타일닷컴(Style.com)의 동영상 광고를 이용할 수 있는 파일럿 프로그램에 참여하길 권하는 전자 메일을 보내고 있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전달되는 광고의 내용이 웹 사이트의 콘텐츠에 맞게 선택된다.
 
구글은 22일 고객이 운영하는 사이트에 소니 BMG 뮤직 엔터테인먼트와 워너 뮤직의 동영상 광고를 전달하기 위한 실험에 대해 발표한 바 있다. 구글의 홍보 담당자인 브랜든 맥코믹(Brandon McCormick)은 “구글에서는 이 실험을 확대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에 의하면 콘텐츠 오너, 웹 사이트 운영 기업, 구글로 수익이 분배된다고 한다. 광고는 일반적인 디스플레이형 광고와 같이 CPM(표시 회수 1,000회 마다 부과되는 광고 요금)형으로 과금된다.
 
지난해 여름 구글은 초기 실험의 일환으로 애드센스상에서 MTV의 비디오 클립을 전달했었다.
 
출처: ZDNet Korea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