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 대한 짧은 내 생각



28살 먹고 6개국을 다녔습니다.
영어 못 해도 무작정 다녔습니다.
자신감 하나로 사는 20대 아닌가요?
20대에 꼭 해야하는 것 중 하나가 모험 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떠났습니다.


항상웃었습니다.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 다자나요.
웃으면 사람들 하고 쉽게 친해 질 수 있었습니다.
 
그런게좋았습니다.

서로 말은 안 통해도
거부감 없이 서로를 받아들 일 수 있는
그런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내가 살았던 환경과 달랐습니다.
때로는 지저분 했습니다.
그래도 더럽다 생각 안 했습니다.
그 들도 똑같은 사람 이니깐요.
피하지 않았습니다.
함께 어울렸습니다.
먼저 가까이 다가 갔습니다.

그 곳 에서 나와 다른 세상의 사람들을 만나고
우리가 생각했을 때 절망적이라 느껴지는 그 상황에서도
여유를 느끼는 그들을 보게되었고
어린이들의 해 맑은 미소를 보았습니다.

돈이 있어야 꼭 여행을 갈 수 있는건 아닙니다.
돈이 없어도 없는대로 떠날 수 있는게 여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있는거 다 갖추고 가는게 여행인가요.
그 저 관광일 뿐 이지.
 

여행(旅行,travel)과 관광(觀光,sightseeing)
사전적 의미부터가 다릅니다.

구경만 하러 가는게 여행은 아닙니다.
몸소 그 들과 생활해보고 함께하는 것,
그 들과 동화되는 과정에서 여행의 참된 의미를 깨닫게됩니다.
 
여유가 없으면 호텔에서 묶습니다.
여유가 있으면 게스트하우스를 찾습니다.

여유란 시간적 여유입니다.
시간의 구애 없이 떠나는게 제가 생각하는 여행입니다. 

 
대개 여행과 관광을 배낭과 캐리어로 비유합니다.
오해마세요.캐리어가 나쁘다는건 아닙니다.
전 그저 배낭이 좀 더 자유롭다라는걸 말할려는겁니다.
캐리어를 들고 시장을 다니고 험한 산악지역을 다닐 수 도있습니다.
단지 좀 더 자유롭기위해선 배낭을 사용한단말입니다.
캐리어로 산탄다고 누가 뭐라 안 합니다.

 
어디든 마음만 먹으면 떠날 준비가 되어있는 그런것.
그 것을 즐길려고 합니다.

제 가 이상한가요?
이런 자유로움이 이상한가요?
  
그 건 개인적인 문제 입니다.
자신의 입장과 다르다고 나의 생활과 나의 신념을 이상하다고 생각지마세요.
난 그렇게 떠돌아다니고 느끼고 싶으니깐요. 
 
제 생각을 강요하고 싶진 않습니다.
여기서 쓰는 건 그저 제 생각을 표현하는 것 뿐입니다.

그냥 이렇게 여행이란 제 생각을 잠깐 적어 봅니다. 

언젠간 같은 생각을 하는 소중한 사람과  
자유롭게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고 있겠죠

오늘도 행복한 상상을 해봅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