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05. 10

카라츠성을 정복하다!!!!


반년만에 ... 다시 연재합니다..
어이없죠??


아무튼.. 결국 정복했다. 카라츠성을.. ㅠㅠ 


엘레베이터에서 내리면 바로 전망대 비슷하게..흡연실이 나온다.

본인이 담배를 피지않아  흡연모습따위는 담지 않도록하겠다.. 나도 개념은 있다.
애들 건강에 안좋다. 담배 피지말자.




돌아다니다 보면 박물관 비슷한 입구가 있다. 아니다. 성 입구다. 캐슬 게이트 ㅇㅋ?
건물앞에 기념품 판매점이 있다. 불국사 앞에 보면 기념품 파는가게 처럼 그런거..

안에들어가면 표를 사야한다.  

참고로 카라츠성 개관시간 9:00~17:00 이며 입장료는 400엔 꼬꼬마들은 200엔 이다




1층은 카라츠성의 역사를 인형으로 꾸며논 전시관이다.
대엽사마님은 디지털 영상기앞에 의자가 보이자 그 곳에 앉아
회계를 맡은 책임감으로 장부를 꼼꼼히 기록해 나가고있다.

다시말하지만 우린 체계적이고 계획적이며 실용적이다.
그리고 꼼꼼하다.





잠시 둘러보겠다..

엄밀히 따지면 적의 역사를 보는 행위이므로 따로 감탄사는 사용하지않겠다.
감탄사가 나올부분도 딱히 없다. 그저..모형물이다..

어차피 우리 선조들의 자랑 스러운 역사에 비해 "와 시바 이거 존나 간지네?" 라고 생각들 부분은 딱히 없다.

동시대때 우리 선조들의 적의 문화를 본다는 그런정도?




저 포는 한반도까지 뻐치지 못했을거다.. 확신한다. 사정거리 50도 안될테니..




이건뭐 따로 설명 안하겠다..




이 저렴한 총을 상대로 우리 선조들께서 활로 맞섰다는 사실에 분개할수 밖에 없었다.  




이 검을 갖고 뛰어 다녔을 애들은.. 분명 활에 맞아 쳐 죽었을 거다. 분명..

됐다 이제 그만보자.. 가슴만 아프다.. 나쁜넘들~~


1층 2층 3층 까지 전시를 해논 상태다. 그리고 끝으머리로 올라가면 전망대가 있다.




이 곳에서 왜구들은 하염없이 저 바다 건너 조선땅을 넘봤을 것이다.

백날을 쳐봐라.. 안보인다..

좀 멀다 조선은..


반대로... 조선의 침공을 두려워 했을지도 모른다.. 이 곳에서..

왜 조선은 鮮하기만 했을까.

왜 그랬을까..




근데 경치 하나는 죽였다. 비가 왔지만서도.. 날씨가 좋았으면 더 괜찮았을텐데..

절대 군주의 느낌이랄까.. 먼 옛날 이자리에서 자기땅을 바라봤을 이 성의 주인을 생각하자니.. 이건 좀 간지난다.





좌측은 해안선이 펼쳐진다.. 좀 간지다 여기 해수욕할려나 여름에?




어..뒤쪽은 마을이 보인다..우리가 건넜던 다리도 보인다.

저기 보면  망루 있다.. 게임에나 나올법한..저기서 막 활 나올거같아..



자..그럼 우측을 보겠습니다. 이거 뭔가 좀..멋지네.. 어찌 저리 만들었지 마을을.. 헐





음....애들 뭐하지..?

사진찍나??






음...도대체 니들 뭐해?????











응.. 사진 찍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풉..놀구 있네.. 아마츄어 같이 왜그래? ㅋㅋㅋ




안한척 하지마!!!!!!!!!!!



응.. 그래.. 솔직해지자..




평년으로 계산하네 얘넨.. 아무튼 입구에서 인증샷 한 컷..
혹시모르니깐 교수님이 갔다온거 제출하라 할까봐ㅜㅜ;

고맙게도 일본갔다온다고 수업좀 빼달라니깐 빼주시더라..
난 역시 평소에 성실한 학생이었음.. ㅋㅋ
(학기중에 간거라 일정이 좀 아리까리했음 컴백하자마자 담날 오전 9시 수업들어갔음ㅋㅋ)



이건 왜 찍었나몰라..혹시 고스트헌터??
심령사진 있나 좀 찾아보쇼 들..





이제 성을 떠난다..






자네 뭐하나?? 그렇게 사진만 찍을건가??

우리 선조들에게 죽음을 당한 왜구의 영혼들이 자네 뒤에 있네..

어여 오게나..

왜구의 성을 정복했으니  조국으로 갑세 그리고 나와 함께 부귀영화를 누리지 않겠나?






성에서 내려 오는길에 벚꽃들이 널비했다. 날씨만 좋았으면 영화 한편 찍는건데 ..
까비..






너 또 거기서 뭐해????
너 자꾸 혼자 똥폼 잡을래???





밑에서 본 카라츠 성이다.
일본 만화나 사극에서 나오는 성 그 모습 그대로다.





어색하게 단체 샷 한방.

난 마치 심령사진 처럼 나왔다...

세진아 나에게도 손을 뻗쳐주지 않겠니?
모르는 사람이 옆에서 구경하다 잘못 찍힌거 같자나
나 창피해 어쩜..





그래 사진은 두번의 여유따위 없었다.

타이머에게 자비란 없었다..

젠장..어색함을 뒤로한채

다시 계단을 내려간다..

그리고..

영 찝찝한 나머지..







각자 따로 찍기로 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응..역시 따로 노니깐 괜찮쿤여~ 무한이기주의






우리가 미쳐 보지 못했던 입구에 있던 안내판을 발견하게됬다.

한글로도 간지나게 써있다.. 한쿡인들이 많이 오나보다..






한글설명이지만 못읽는 사람이 좀 있을듯??..

솔직히 말해봐.. 한자 빼고 읽고 있지?





지하도로 입구쪽에 있는 가게에서 빵을 하나 샀다

경주빵 같은건데.. 좀 맛있다

군것질로는 딱임 ㅋㅋㅋ

뜯자마자 먹어서 사진을 못 찍었음 죄송--;

배고픔엔 자비는 없다;




지하도를 내려오면서 거리의 뮤지션을 발견

그냥 뻘쭘하다 넷이서 무작정 쳐다봤다
 
나름 그의 필을 느끼며 그의 감성을 공유하며 그의 눈빝을 읽으며

우리는 그의 연주를 감상하고 있었지만

그는 그렇게 생각지 않았나보다


몹씨 당황했다...

몹씨...


미안해요...해칠 생각은 아니었어요..

스미마셍~


유 베스트라고 말해주고싶었다.

비록 관객들이 많은 공연장도 방송 스테이지도 아니었지만


난 그에게서 열정과 실력을 보았다

소심하게 지하도에서 변태처럼 소리지르지 말고

더 넓은데로 나가라

그 곳에서 숨겨둔 재능을 펼쳐라

그러면 당신은 성공할 것이다

무릎팍~~ 팍팍!!





근데.. 장담은 못한다 ㅠㅠ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Jin 2009.02.10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대엽이 표정 어쩔!ㅋㅋㅋㅋㅋ